마~니 마~니

 





   Mani     http://www.happymani.com

   [20070124Wed] 괜찮아.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지.
저녁때 친분있는 교수님의 출판기념회에서 맘껏 부페를 즐기고, 2차로 동료들과 와인바에 가서 와인을 즐겼습니다.
부페에서 많이 먹어서인지 와인 안주로 나온 치즈가 맛있다고 마구 집어먹어서 그런지 집에 올때 쯤엔 왠지 속이 더부룩한게 가스가 찬 느낌이더라구요.

소파에 반쯤 누워 화장을 지우면서 TV를 보고 있는데
저도 모르게 방귀가 "뽕~ "나왔습니다.
들릴락 말락한 소리로...

그 때, 제 옆 테이블에서 저를 등지고 조용히 그림을 그리고 있던 세현이가 살그머니 뒤로 고개를 돌려 저를 쳐다봅니다.

"누구야? 엄마야?"
"으응... (에쿠, 들었군. 살짝 부끄럽게...)"

세현이는 다시 아무일 없다는 듯이 고개를 돌려 계속해서 그림을 그리면서 (저를 보지 않고) 심각한 어조로.. 이렇게 말합니다.

"괜찮아. 그럴 수 있지 뭐. 사람은 누구나 방귀를 뀔 수 있어. 아빠도 뀌는데 뭘..엄마도 사람이잖아. 안그래?"

윽. 졌다. 졌어.
이 녀석이 클 수록 자꾸 엄마 말투랑 닮아 간다니까.


383
  [20070831Fri] 새언니와 아가씨

Mani 
2007/09/03 1446
382
  [20070715Sun] 앨리스 그린핑거스 게임

Mani 
2007/07/16 1595
381
  [20070607Thu] 엄마를 위한 세현이의 자작 심리테스트

Mani 
2007/06/12 1476
380
  [20070416Mon] 힙합스타일 매니아

Mani 
2007/04/17 768
379
  [20070318Sun] 어린이 급성 설사를 위한 응급처치

Mani 
2007/03/29 796
378
  [20070329Thu] 2002년의 추억의 사진

Mani 
2007/03/29 693
377
  [20070327Tue] 사과벌레는 무얼먹어?

Mani 
2007/03/27 727
376
  [20070303Sat] 새학기 용품 준비

Mani 
2007/03/08 703
375
  [20070210Sat] 이가 흔들려요.

Mani 
2007/02/13 843
374
  [20070209Fri] 힘든 발표회

Mani 
2007/02/11 709

  [20070124Wed] 괜찮아.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지.

Mani 
2007/01/25 711
372
  [20070119Fri] 최고의 칭찬

Mani 
2007/01/20 690
371
  [20070118Thu] 시간에 대한 개념

Mani 
2007/01/19 728
370
  [20070112Fri] 하마 태몽에 대한 나름의 해석

Mani 
2007/01/17 1412
369
  [20060827Sun] 엄세현 영어성공기?

Mani 
2006/08/28 694
368
  [20060705Wed] 약속을 못지켰어요.

Mani 
2006/07/05 780
367
  [20060608Thu] 영어? 어떻게 해야 하나...

Mani 
2006/06/09 728
366
  [20060428Tue] 엄마의 배가 나온 이유

Mani 
2006/04/26 748
365
  [20060412Wed] 친구가 아주 나쁜말을 했어 [1]

Mani 
2006/04/13 635
364
  [20060411Tue] 엄마에게 책 읽어주는 아이

Mani 
2006/04/12 650
1 [2][3][4][5][6][7][8][9][10]..[20][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