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 마~니

 





   Mani     http://www.happymani.com

   [20070119Fri] 최고의 칭찬
요즘 나는 예쁜 글씨 연습 하느라고 신문지 위에 글씨 덧쓰기 연습을 하고 있다.
신문에 인물사진이 있으면 거기에도 덧 그려서 그림연습을 하기도 한다.

신문지 위에 덧그린 그림을 보더니, 세현이가 말한다.
“이거 엄마가 그렸어? 우와~ 엄마 진짜 잘 그렸다.
(잠시 침묵..)
초등학생이 그린 것 같아….”

윽. 내 그림이 초딩 수준?
무슨 말일까 물어보려다가 퍼뜩 그 이유가 떠올랐다.
그 전날, 내가 세현이에게 칭찬을 하면서 했던 표현을 그대로 써먹은 것이다.
세현이가 뭔가를 아주 잘했길래
“너, 정말 잘했구나. 초등학생처럼 말야.”
라고 말했다.
아직 유아인 세현이가 초등학교 다니는 언니, 오빠들 만큼이나 잘했다고 칭찬해 준건데
그 표현은 이미 어른인 나에게는 좀 안맞는 칭찬이지 않은가.

“세현아, 넌 아주 어린데 언니들 만큼 잘했다고 초등학생 처럼 이라고 한건데
엄마는 어른이니까, 엄마 보다 어린 초등학생처럼 했다고 하면 못했다는 소리야.. ^^”

라고 설명을 해주었더니
한참 뒤 웃으며 세현이는 이렇게 칭찬해 주었다.

“그럼, 엄마는 100살처럼 잘했어.”
윽.


383
  [20070831Fri] 새언니와 아가씨

Mani 
2007/09/03 1445
382
  [20070715Sun] 앨리스 그린핑거스 게임

Mani 
2007/07/16 1594
381
  [20070607Thu] 엄마를 위한 세현이의 자작 심리테스트

Mani 
2007/06/12 1475
380
  [20070416Mon] 힙합스타일 매니아

Mani 
2007/04/17 768
379
  [20070318Sun] 어린이 급성 설사를 위한 응급처치

Mani 
2007/03/29 796
378
  [20070329Thu] 2002년의 추억의 사진

Mani 
2007/03/29 693
377
  [20070327Tue] 사과벌레는 무얼먹어?

Mani 
2007/03/27 727
376
  [20070303Sat] 새학기 용품 준비

Mani 
2007/03/08 703
375
  [20070210Sat] 이가 흔들려요.

Mani 
2007/02/13 843
374
  [20070209Fri] 힘든 발표회

Mani 
2007/02/11 709
373
  [20070124Wed] 괜찮아.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지.

Mani 
2007/01/25 711

  [20070119Fri] 최고의 칭찬

Mani 
2007/01/20 689
371
  [20070118Thu] 시간에 대한 개념

Mani 
2007/01/19 727
370
  [20070112Fri] 하마 태몽에 대한 나름의 해석

Mani 
2007/01/17 1411
369
  [20060827Sun] 엄세현 영어성공기?

Mani 
2006/08/28 694
368
  [20060705Wed] 약속을 못지켰어요.

Mani 
2006/07/05 780
367
  [20060608Thu] 영어? 어떻게 해야 하나...

Mani 
2006/06/09 728
366
  [20060428Tue] 엄마의 배가 나온 이유

Mani 
2006/04/26 747
365
  [20060412Wed] 친구가 아주 나쁜말을 했어 [1]

Mani 
2006/04/13 635
364
  [20060411Tue] 엄마에게 책 읽어주는 아이

Mani 
2006/04/12 649
1 [2][3][4][5][6][7][8][9][10]..[20][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