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 마~니

 





   Mani     http://www.happymani.com

   [20070831Fri] 새언니와 아가씨
세현이가 감기에 걸려서 요즘 컨디션이 좋지 않다.
그래도 씩씩하고 꿋꿋하게 잘 버티고 있다.

오늘은 세현이 큰고모가 아기를 낳는 날이었다.
가족들이 병원에 모여 출산을 축하했다.
나는 회사일이 늦게 끝나서 뒤늦게서야 병원에 도착해서
가족들과 합류했다.

다 같이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세현이는 무척 우울하고 화난 표정으로 땅바닥을 응시하며
저음의 조용한 목소리로 말한다.

세현 : 작은 고모는 나빠!!
엄마 : (어? 병원에서 나 없는새에 무슨일이 있었나?) 왜? 세현아?
세현 : 작은고모는 엄마한테 "새언니"라고 하잖아.
엄마 :???? (아하~~~)

고모가 올케언니인 나에게 새언니라고 부르는 게
"신데렐라"의 새언니를 말하는 줄 알고 세현이가 단단히 화가난 것이다.
엄마가 나쁜 새언니라니...
그리고 세현이는 이어서 말한다.

세현 : 그리고 왜 엄마는 고모를 "아가씨"라고 불러?
엄마 : ㅎㅎㅎㅎ

못된 여자들의 대명사 "새언니"와,
착하고 예쁜 여자들의 대명사 "아가씨"를
고모와 내가 서로 호칭으로 주고 받는 것을 본 세현이.
새언니와 아가씨가 이상했던 것은 당연한 것이다.

엄마가 나쁜 사람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 화를 내주는 세현이가
무척 고마웠다.


-------------------------------------------------

세현이는 또한 오늘 태어난 고모네 아기를
가족들 모두가 좋아하고 이뻐해 주는 것을 보고
나에게 이렇게 말했다.

세현 : 엄마, 내가 지금 하는 말 아무한테도 말하지 마.
         알았지? 비밀이야.
엄마 : 그래... 뭔데?
세현 : (귓속말로 소곤소곤) 엄마... 만약에 엄마가 이 다음에
         내 동생 낳으면, 엄마는 세현이보다 동생을 더 이뻐해 줄거야?
엄마 : 아니~~ 절대로~~ 우리 세현이가 엄마보다 더 많은 시간을 보냈고
엄마는 세현이를 더 이뻐할 거야.
동생은 연약하니까 더 보호해 주어야 하고, 앙증맞게 더 귀여울 수도 있지만
우리 세현이는 엄마의 친구처럼 정말 사랑스러운 첫 딸이야.
엄마가 우리 세현이를 얼마나 사랑하고
우리 딸을 얼마나 의지하는데...



아......
모두들 갓난 아기를 보고 웃고 떠들고 즐거워 한 사이에
세현이는 소외감을 느꼈나 보다.

우리 아이가 이렇게나 많이 커버린 것이다.



  [20070831Fri] 새언니와 아가씨

Mani 
2007/09/03 1445
382
  [20070715Sun] 앨리스 그린핑거스 게임

Mani 
2007/07/16 1594
381
  [20070607Thu] 엄마를 위한 세현이의 자작 심리테스트

Mani 
2007/06/12 1475
380
  [20070416Mon] 힙합스타일 매니아

Mani 
2007/04/17 768
379
  [20070318Sun] 어린이 급성 설사를 위한 응급처치

Mani 
2007/03/29 796
378
  [20070329Thu] 2002년의 추억의 사진

Mani 
2007/03/29 693
377
  [20070327Tue] 사과벌레는 무얼먹어?

Mani 
2007/03/27 727
376
  [20070303Sat] 새학기 용품 준비

Mani 
2007/03/08 703
375
  [20070210Sat] 이가 흔들려요.

Mani 
2007/02/13 843
374
  [20070209Fri] 힘든 발표회

Mani 
2007/02/11 709
373
  [20070124Wed] 괜찮아. 사람이니까 그럴 수 있지.

Mani 
2007/01/25 711
372
  [20070119Fri] 최고의 칭찬

Mani 
2007/01/20 690
371
  [20070118Thu] 시간에 대한 개념

Mani 
2007/01/19 727
370
  [20070112Fri] 하마 태몽에 대한 나름의 해석

Mani 
2007/01/17 1412
369
  [20060827Sun] 엄세현 영어성공기?

Mani 
2006/08/28 694
368
  [20060705Wed] 약속을 못지켰어요.

Mani 
2006/07/05 780
367
  [20060608Thu] 영어? 어떻게 해야 하나...

Mani 
2006/06/09 728
366
  [20060428Tue] 엄마의 배가 나온 이유

Mani 
2006/04/26 747
365
  [20060412Wed] 친구가 아주 나쁜말을 했어 [1]

Mani 
2006/04/13 635
364
  [20060411Tue] 엄마에게 책 읽어주는 아이

Mani 
2006/04/12 649
1 [2][3][4][5][6][7][8][9][10]..[20][NEXT]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INA